충남도 자치경찰위, 해수욕장 범죄 예방 활동 강화
충남도 자치경찰위, 해수욕장 범죄 예방 활동 강화
  • 노진호 기자
  • 승인 2024.06.24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제공
충남도 제공

충남도 자치경찰위원회(이하 위원회)는 24일 도청 별관에서 제63회 정기회의를 열고, ‘2024년도 여름철 해수욕장 범죄 예방 활동 강화 계획’을 의결했다(사진).

위원회는 최근 3년간 서해안 해수욕장을 찾은 방문객 수가 꾸준히 늘어 2021년 418만명에서 2023년 743만명으로 78%가량 증가했고 올해도 무더위로 방문객이 증가할 것을 예상해 해수욕장 범죄 예방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우선 오는 28일까지 경찰 범죄예방진담팀, 시·군 등과 불법 카메라 탐지 장비를 활용해 공중화장실, 샤워장 등을 점검한다. 또 성범죄 전담팀을 운영해 순찰을 강화하고 성범죄 피해자 보호시설 및 의료기관과 신속 대응 체계를 구축한다.

즉각적인 대응 태세 마련을 위해 오는 29일부터 8월 18일까지 51일간 보령 2곳, 태안 2곳, 서천 1곳, 당진 1곳 등 여름경찰관서 6곳을 운영한다. 치안 수요가 많은 보령과 태안 지역의 대천·무창포·만리포 해수욕장에는 기동순찰대와 기동대를 지원해 시기별, 시간별로 필요 경력을 산출하고 비수기·성수기를 구분해 주말과 취약 시간대 집중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여름경찰관서 미운영 해수욕장은 지역 경찰 연계 순찰 및 자율방범대 등 협력 단체 합동 순찰을 병행할 계획이다.

이종원 도 자치경찰위원장은 “해수욕장을 찾는 관광객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피서를 즐길 수 있도록 자치단체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업해 각종 범죄와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