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인 가정 참사 막아야”
“발달장애인 가정 참사 막아야”
  • 노진호 기자
  • 승인 2024.06.15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남도장애인부모회, 생명 보호 정책 등 촉구 ‘오체투지’
충청남도장애인부모회 제공
충청남도장애인부모회 제공

(사)충청남도장애인부모회와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충남지부는 14일 충남도청 인근에서 ‘발달장애인 가정 생명 보호 정책 지원체계 구축’을 촉구하는 오체투지를 벌였다(사진).

이들은 배포 자료를 통해 “(사)충청남도장애인부모회는 장애인과 그 가족이 지역사회에서 안전하게 살 권리를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는 단체”라며 “우리는 교육 문제뿐만 아니라 복지, 노동, 주거, 소득보장 등 모든 영역에서 장애인이 차별받지 않고 인간답게 살아갈 수 있도록 법과 제도를 바꾸기 위해서 노력해왔다”고 밝혔다.

(사)충청남도장애인부모회는 “발달장애인 가족 참사는 가족에 의한 살해, 가족 살해 후 자살, 자살 시도 등 발달장애인 가족의 반복된 죽음을 일컫는 말”이라며 “우리가 발달장애인 가족의 죽음을 참사라고 부르는 이유는 발달장애인의 생명을 보호하는 정책과 지원체계가 극도로 부족한 현실에서 스러져간 이들의 죽음을 개별 가정의 사적인 일로 치부할 수 없거니와 발달장애인 가족의 반복되는 죽음의 이면에는 이들을 처참한 죽음으로 끌고 간 재난 같은 삶이 있단 것을 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언론에 보도돼 확인한 것만 2022년 10개 가정, 2023년 또 10개 가정, 2024년 들어서 현재(5월 14일)까지 3개 발달장애인 가정의 구성원이 가족 살해, 가족 살해 후 자살 등으로 더 이상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게 됐다”며 “한 가정, 한 가정 끊이지 않는 발달장애인 가정 참사 사건을 목도할 때마다 우리는 여전히 얼마나 많은 발달장애인 가정이 재난 같은 일상이 벌어지고 있는지, 우리 각자의 삶의 경험에 비추어 어림하고 그 삶의 무게를 느끼며 슬퍼했다”고 호소했다.

(사)충청남도장애인부모회는 특히 “우리는 가만히 슬퍼할 수만은 없었다. 그래서 발달장애인 가정의 재난 같은 일상을 보통의 삶으로 돌려놓기 위해 끊임없이 요구해왔다. 정부에, 국회에 발달장애인 가정의 생명을 보호하는 정책과 지원체계가 필요하다고 소리 높여 외쳤다”며 “2018년 삭발, 삼보일배, 천막농성에 이어 2022년 557명의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삭발과 단식투쟁 등 끊임없는 투쟁 활동으로 사회의 변화를 요구했습니다. 2023년 수천 명의 부모연대 회원이 제주부터 서울까지 뜨거운 아스팔트 바닥에 몸을 던지며 ‘더 이상 죽이지 않고, 죽지 않을 수 있는 사회’를 염원하며 투쟁했다. 하지만 정부는, 국회는 여전히 응답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무슨 일이 있어도 발달장애인 가정의 참사만큼은 막아야 한다는 절실함으로 우리는 다시 한번 아스팔트 위에서 온몸으로 투쟁한다. 기필코 우리 사회를 바꿔야 한다는 마음으로 오체투지로 발달장애인 가정 생명 보호 정책 지원체계 구축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충청남도장애인부모회 제공
충청남도장애인부모회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