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연구원, 현장재난관리 성과·과제 공동학술대회
충남연구원, 현장재난관리 성과·과제 공동학술대회
  • 노진호 기자
  • 승인 2024.04.20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연구원 제공
충남연구원 제공

충청권 3개 시·도연구원과 한국재난관리학회가 19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현장재난관리 성과와 과제’를 주제로 공동학술대회를 열었다(사진).

이날 행사는 ‘재난 현장에 답이 있다’는 원칙 하에 지역에서 이를 연구하며 대안을 제시하고 있는 대전세종연구원, 충남연구원, 충북연구원의 재난안전연구센터를 비롯해 한국재난관리학회, 각계 전문가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물복지 △산불재해 △현장재난 △풍수해 △지방정부 안전관리 △범죄와 안전 등 총 6개 주제별 세션으로 나뉘어 발표와 토론을 가졌다.

한국재난관리학회 양기근 회장(원광대 교수)은 “충청권은 지난해 집중호우로 궁평2지하차도 참사는 물론,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곳을 중심으로 많은 피해를 입었다”며 “기후변화 등 급변하는 미래환경에 대응하고 반복되는 재난피해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 중심의 정책 제안들이 공유되고 적극 실천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